DATE.2022-04-27 오전 11:45:03

[공지] 각 나라별특징/유럽 날씨 좋은계절, 걷는 양

안녕하세요~ 

 

1분 1초가 부족한 유럽스케치 문윤정입니다.  

 

모든 상품가에 항공권 금액은 불포함 / 제가 낮은요금 열씸!!! 노력해서 찾아드려요


*23년 6월 11일 수정 **

 

유럽스케치는 '날씨' 좋을 때만 그 나라를 오픈합니다. 

 

머나먼 유럽 한 번 가기가 힘든데 제일 좋을 때 가셔야죠~ 

 

 

1) 코로나 전보다 항공권이 2배 올랐고, 시내호텔은 2 배, 차량과 기사는 3 배 올랐습니다.

   그러니 상품가는 코로나 전보다 최소 200 이상 up 되고, 항공권 금액이 하도 바뀌어서 상품가에 항공권이 불포함입니다.

 

 

2) 모든 유럽은 7~8월 덥습니다. 여름입니다. 한국처럼 에어콘 빵빵하게 틀지 않아요.

   스위스가 알프스산이 있다고 시원할꺼라 생각하는데, 스위스도 파리처럼 더운 것은 마찬가지에요. 단지 이탈리아-발칸-스페인 남쪽 유럽처럼 엄청나게 많이 덥다는 아닌 수준.

< 22년 7월 20일에 런던, 파리가 41도 찍었네요, 물론 이상기온>

 

3) 모든 유럽은 11~3월 우기= 비수기입니다 해가 5시에 집니다.

   이 기간에 유일하게 '그나마' 좋은 곳은 이태리/스페인 도시 뿐입니다. 

   이 기간의 날씨 질문은 공지사항 79번 글 읽어주세요

 

 

4) 부모님 보내드리려는데 어느나라가 좋나요?

   에 대한 답변은 아래 나라 특징들을 보시고 본인이 판단해주세요.

 

    70 대여도 30대보다 더 잘 걷는 사람이 있고

    30대여도 80대보다 더 못걷고 체력 약한 사람이 있기 때문에, 본인이 더 잘 알겠지요.

 

 

** 12명이상이 되야 확정이되며,

   확정이 되기 전까지는 예약금을 받지 않습니다  

 

* 기존 상품만으로도 하루 18시간이 모잘라서 '맞춤여행' 진행하지 않습니다.

 20220427_100714.png

 


1. 스위스

스위스는 날씨가 너무너무 중요한 나라입니다. '풍경' 이니깐요.

6월~9월 까지만 

 

가장 최고로 좋을 때는 6월 , 9월입니다. 

 

유럽이니 7~8월 덥죠.....남쪽 이태리,스페인, 발칸 만큼은 아니지만..

알프스라고 1년 내리 시원할 거라고 잘못 생각

 

스케줄은 제가 오랫동안 밤새도록 고민해봅니다. 유레카~ 찾았어요!

제 머리를 쓰다듬었습니다. 

 

코로나 직전에 방영된 "사랑의 불시착" 이 스위스 촬영을 했고 촬영지 다 찾아갑니다.

기존의 작은 마을들 다 없애고  '집중' 하는 프로그램

 

기존에 스위스를 가셨던 분도 가실 수 있을만큼 새롭게 만들었습니다.

 

그 전보다 이동시간이 더 짧고 체류시간이 더 깁니다. 


걷는 양: 적은 편입니다. 천천히 좋은 공기마시며 산행 3시간+2시간+1시간 있는 것 빼고는 걷는 양은 적은 편

 

음식: 내륙국가라서 심각합니다. 아름답지만 음식맛은 soso

 

20220427_101006.png

 

 

2. 이탈리아, 스페인

아쉽게도 6월 4일부터 남쪽 나라들은 덥습니다.  7~8월: 40도입니다.

<22년 7월 19일에 43도 찍었습니다>

 

한국과 동일하게 봄, 가을 날씨가 가장 좋은 곳이지요.

 

 

이태리-스페인의 봄-가을은 한국과 동일하니 "4월이 좋아요?" "9월이 좋아요?" 

<-- 이 질문 받지 않아요. 한국 날씨를 묻는거니깐요.

 

 

발칸과 달리 '내부입장' 박물관-미술관을 보러가는 곳이라

평생 나는 여름방학에만 시간이 된다~ 라는 고객을 위해 

여름팀의 경우, 가이드분들이 최대한 "태양을 피하는" 노하우를 사용하고 있습니다.

 

다녀온 손님들이 "한국이 더 덥던데요?" 라는 피드백을 받았지요.

7~8월 많이 덥다! 체감온도 각오하셔야 합니다.

 

대신, 12~2월  겨울에는 0도 이하로 내려가지 않고 평균 2~13도 입니다. 대신 이 기간의 유럽은 모두 '우기' 입니다. 한국처럼 비가 내리 쏟아지는 우기의 개념은 아니고,  어느날은 비오고 다음날은 안오고를 반복합니다.

남쪽 유럽은 7~8월 때양볕보다는 겨울시즌이 그나마 낫습니다

 

 

이태리  걷는 양 : 이태리는 하루 2만보 이상, 많이 걷고 많이 보기에 1살이라도 어릴 때 , 1달이라도 어릴 때 가야합니다. 잘 못걷거나 무릎 아프면 못갑니다.

 

스페인 걷는 양 : 이태리보다 조금 덜 걷는 것은 맞으나, 그래도 하루 13000 보는 걷습니다.

 

음식:  스페인 최고!!  스페인은 음식에 특화를 주어서 주로 고급식당에서 만찬을~~

 

         이탈리아 : 음식 중상입니다. 스페인처럼 '고급식당으로만' 갈 수가 없는 것이

            설명할 시간이 더더 필요하고  스페인 같은 그런 좋은 식당이 도시에 딱히 없어요.

 

KakaoTalk_20220427_112155626.jpg

<이탈리아 뿔리아주-알베로벨로>

 

 

3. 발칸

유럽 남쪽 나라들이요....6~8월 : 40 도로 너무 덥습니다.

 

발칸과 달리, 이태리, 스페인은 내부입장이 많아서 그늘진 곳으로 고객들 안내합니다

 

그러나!!  발칸은 모두 '야외' 라서요.  

 

두브르브니크가 하이라이트인데 땡볕아래에 성곽을 돌 수가 없어요. 좁은 길 양산 들고 다니시려구요? 날씨좋은 봄, 가을만 오픈합니다.

 

걷는 양: 유럽 중에 스위스만큼 가장 적은 편이에요...블레드 호숫가 새벽 산책을 자유선택 하시는데 그렇다면 하루 5천보 정도?   

 

플리트비체 상부+하부호수 2군데 가면 3만보 하루 걷는데 힘드신 분은 상부호수만 보고 카페에서 쉬시면 됩니다.

 

음식: 이태리 영향을 받아서 이태리음식입니다. 중상~ 입니다. 

 

KakaoTalk_20170117_104743666.jpg

<제가 찍은 사진인데 여기 양산쓰고 다니실래요?>

 

 

4. 체코+오스트리아+ 헝가리   3국 12일

날씨 좋은 5월~10월 초까지만 오픈합니다.

 

'풍경' 위주이고 6월과 9월이 날씨 최고로 좋을 때입니다.

 

7~8월 여름이라 더운 것은 맞지만, 남쪽 이태리-스페인-발칸처럼 뜨거운 것은 아니고

"유럽에서" 그나마 7~8월 갈만한 지역입니다.

 

특징: 할슈타트에 2개밖에 없는 그 호텔에서 숙박을 하며, 천국같은 하루를 보냅니다. 


음식: 아름답지만 음식은 포기해야하는 곳입니다.  seafood 는 오직 하나. "송어" 뿐.

       양념없는 '돼지' 고기밖에 없어서 음식은 스위스랑 비슷하게 힘든 곳입니다.

 

걷는 양:  프라하 2만보 , 비엔나는 하루 15000 보이고, 나머지는 작디 작은 마을이라서요..

         프라하 걷다가 힘들면 걸어서 숙소 가셔서 쉬시면 됩니다.

          풍경위주의 동유럽이라 다른 유럽에 비해서 '덜 걷습니다'

 

금지: 제발, 다른 여행사로 음식 완전 좋고 설명할 거리 많은 스페인-이탈리아로 다녀와서는

         왜 유럽스케치는 그러느냐고 동유럽에서 제발!! 그러지 마세요.

          동유럽은 그게 최선입니다.    다른 여행사로 같은 '동유럽' 을 다녀온 후에 비교하세요!!!

 

         다른 유럽과 비교는   입국금지 = 유럽스케치 금지입니다. 

img_3467.jpg

<손님이 보내준 체스키크로롬프 사진>

 

 

 

 

5. 북유럽 ==> 

수정) 비즈니스석 그룹이 불가능하여 23년 안하고 24년 할게요. 

1년에 단 2달 : 7~8월에 갈 수 있는 곳

 

선호도가 높은 것 알죠...

하려면 하죠 . 코로나때 모두 완판하고 현지 호텔 예약완료하고 

가이드님이 코로나 이후에 현지조사도 추가로 했으니깐요...

 

그런데 북유럽 가는 손님들, 다 비즈니스만 원하기에 불가능하겠어요

 

20220427_135342.png

 


 

6. 독일

 

추운 지역이라, 날씨는 6~9월이 좋습니다.

7~8월 유럽이니 덥긴 덥지만, 남쪽 유럽에 비해서는 훨씬 나은 곳

 

7~8월에 유일하게 나은 유럽지역: 독일과 동유럽입니다.

  

자유시간 준비와 현장은 유럽스케치가 하겠습니다. 


20220427_100911.png

<사랑의 불시착 : 주인공이 만나는 그 다리>

 

 

** 인지해야 할 사항 **

 

제가 작년 가을과 올해 3월에 유럽갈때

원하는 날짜에 항공사 스케줄 맞추기가 힘들어서

작년-올해 입국준비만 3주 걸렸습니다.

 

항공사가 daily 가 아니여서 가는 날이 되면 오는 날이 안되고

어떤 구간은 안되고, 동선만 50번 바꿨습니다.

그때는 입국서류도 매우 복잡했구요.

 

 

코로나 이후에는 내가 원하는 날짜에 그 나라?

어렵습니다

 

 

KakaoTalk_20220427_112035970_01.jpg

 

 

제일 빠른 문의는 카톡: 

http://pf.kakao.com/_GEXFM/chat

 

 

질문할 때 1단계만 더 적어주세요

잘못된 예시) 이탈리아 비즈니스 얼마인가요? --> 이탈리아 10월 1일 비즈니스?

                  스위스 싱글차지 얼마인가요? -->스위스 10월3일 싱글차지?

 

알베로 트롤리.jpg

<사진: 알베로벨로 스머프마을--10월 10일 날짜 확정>

목록보기

TODAY VIEW

TOP